‘데뷔’ 레인즈 “라이언 전 프로듀싱, 무서운 첫 인상→친근한 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레인즈 / 사진제공=프로젝트 레인즈

레인즈 / 사진제공=프로젝트 레인즈

그룹 레인즈가 데뷔 앨범 총괄 프로듀서 라이언 전에 대해 “친근한 형 같았다”고 설명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데뷔 앨범 ‘선샤인(Sunshin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레인즈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김성리·변현민·서성혁·이기원·장대현·주원탁·홍은기로 구성된 7인조 보이그룹이다. 프로그램 종영 후에도 자주 만나며 돈독한 우정을 보여준 데서 팬들이 ‘비가 오는 날마다 만나는 소년들’이란 뜻으로 레인즈라는 이름을 붙여줬다. 여기에 레인즈 멤버들이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Rapturously inspiriting boyz)’이란 의미를 더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미니 앨범 ‘선샤인’은 ‘프듀2’의 메인 테마곡 ‘나야 나(PICK ME)’의 프로듀서 라이언 전이 앨범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해 레인즈 멤버들의 다채로운 매력을 이끌어냈다.

김성리는 라이언 전과의 앨범 작업에 대해 “유쾌하고 재밌었다”고 떠올렸다. 또 이기원은 “TV로 봤을 때는 무서워 보인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만나 보니 형 같았다. 친근하게 잘 대해주셨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레인즈와 라이언 전이 함께 만들어낸 ‘줄리엣’은 누 디스코 장르의 곡으로 멤버들의 다양한 음색과 꽉 찬 사운드가 어우러졌다. 줄리엣을 위해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고 맹세하는 로미오의 고백을 풀어낸 로맨틱한 가사가 인상적이며, 브라스 섹션과 재즈를 기반으로 한 코드 진행이 특징이다.

이번 앨범에는 ‘줄리엣’을 포함해 6개 곡이 실렸다. 펑키한 누 디스코(Nu-Disco)부터 Urban R&B, 미디엄템포 발라드까지 다양한 장르를 레인즈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담았으며 수록곡 ‘All Night Kinda Night’에 멤버 장대현과 변현민이 랩 메이킹에 참여해 역량을 뽐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며, 레인즈는 이후 오후 7시 30분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미니 라이브 ‘레인즈 샤워(RAINZ SHOWER)’를 개최하고 팬들을 만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