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드 파리’, 댄서 공개 오디션 개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한장면 /

사진=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한장면 /

2008년 한국어로 초연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2018년 6월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10주년 기념공연을 연다. 앞서 무대에 오를 안무가들의 공개 오디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프랑스 낭만주의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프랑스 극작가 플라몽동과 유럽의 대표 작곡가 코치안테 등이 모여 뮤지컬로 탄생시켰다. 대표적인 송쓰루 뮤지컬로, 배우가 노래와 연기·춤까지 모두 소화하는 기존 뮤지컬과 달리 전문 싱어, 댄서(현대무용·비보이), 아크로뱃 등 각 파트의 역할을 철저하게 분리시켜 완성도를 높인다.

오는 30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공개 오디션에서는 현대무용, 아크로뱃, 브레이커 등의 전문 댄서를 선발한다. 프랑스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심사로 이뤄지며 오는 26일 오후 1시까지 이메일로 원서 접수가 가능하다.

1998년 프랑스 파리에서 초연한 이래 프랑스를 포함해 전세계 1200만 명 이상 관람한 흥행작이다. 아름다운 선율, 시적인 가사로 표현하는 뮤지컬 넘버는 댄스와 아크로바틱의 화려한 볼거리, 상직적인 무대미학이 조화를 이뤄 걸작 뮤지컬로 평가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