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희생부활자’, 신선한 소재와 신파 사이에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희생부활자'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희생부활자’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이름도 생소한 ‘희생부활자(RV, Resurrected Victims)’를 소재로 한 영화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 하지만 안타깝게도 신선한 소재가 주는 흥미는 얼마 가지 못했고 모성애를 강조한 신파만 남았다.

‘희생부활자’는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기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른바 ‘부활한 희생자’인 극 중 엄마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다.

엄마 명숙(김해숙)에게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아들인 진홍(김래원)은 사법연수원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검사가 됐다. 하지만 검사가 된 자신을 보지 못하고 억울하게 죽음을 맞이한 엄마에 대한 그리움과 죄책감을 버리지 못하던 중 7년 전 죽은 엄마가 살아 돌아왔다는 연락을 누나로부터 받게 된다.

명숙은 억울하게 죽음을 맞이한 후 진범을 직접 벌하기 위해 다시 돌아왔다. 그러나 명숙은 아들 진홍을 보자마자 칼을 휘둘렀고 모든 정황은 진홍을 진범이라 지목했다. 여기에 국정원과 경찰까지 나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간다.

‘희생부활자’는 박하익 작가의 소설 ‘종료되었습니다’를 원작으로 한다. 영화의 중반부까지는 소설의 내용을 따르지만 후반부부터는 곽경택 감독의 상상력이 더해진 이야기가 펼쳐진다.

죽었던 사람이 살아 돌아온다는 믿기 힘든 초현실적 소재를 다루는 ‘희생부활자’는 극 초반 흥미를 자아내며 신선함을 선사한다. 여기에 명배우 김해숙과 김래원의 열연이 더해져 몰입도를 높인다.

하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예측가능한 상황들이 전개되면서 몰입도를 떨어뜨린다. 게다가 모성애로 감동을 자아내겠다는 의도와 특별한 교훈을 전달하려는 결말은 극의 긴장감을 떨어뜨리고 아쉬움을 자아낸다.

15세 관람가.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