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시청자 홀린 명불허전 美친 연기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매드독' 유지태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매드독’ 유지태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지태가 KBS2 ‘매드독’의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매드독’은 보험 범죄라는 참신한 소재와 장르물에 도전장을 내민 유지태의 연기 변신으로 눈길을 끈 작품. 지난 11일 첫 회가 방송된 ‘매드독’은 탄탄한 연출과 쾌속 전개, 신선한 스토리, 출연 배우들의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사이다 드라마가 나왔다는 평이다.

유지태는 극 중 악질 보험 사기꾼을 때려잡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사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을 탄생시킨 최강우 팀장으로 변신했다. 한번 물면 절대 놓지 않는 보험사기 적발률 99%의 ‘전설의 미친개’라 불리는 최강우는 예리하게 발달한 감과 사람 좋은 미소로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고 속내를 꿰뚫어 보는 노련한 카리스마의 소유자다.

드라마의 주축인 유지태의 연기와 존재감은 단연 압권이었다. 첫 회부터 조금도 지루할 틈 없는 변화무쌍한 연기와 스크린을 옮겨놓은 듯한 강력한 흡인력으로 화면을 장악했다. 각 팀원을 진두지휘하는 리더의 카리스마, 약자를 위해 앞장서는 따뜻한 인간애, 비극적인 가족사로 인한 슬픔과 분노 등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유연하게 전달하며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유지태의 깊은 눈빛과 목소리는 여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했고, 사기꾼들을 휘어잡는 능청스러움은 색다른 인상을 남겼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우도환과의 팽팽한 밀당 케미 역시 짜릿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극을 더욱 흥미롭게 했다. 또 유지태의 또렷한 발성이 어우러진 돌직구 대사가 카타르시스를 극대화하며 사람들의 답답한 속을 시원하게 긁어줬다.

유지태는 지난해 ‘굿와이프’에 이어 이번 ‘매드독’에서도 성공적인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약자에게 약하고 강자에게 강한 ‘다크 히어로’를 자처한 그가 앞으로 보여줄 이야기들에 관심이 쏠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