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막내딸, 바이올린·기타·피아노까지 섭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가수 이승철이 “재능은 유전자의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이승철은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막내딸이 바이올린에 기타, 피아노, 리듬체조까지 한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강호동은 “유전자가 있는 것일까?”라고 물었고 이승철은 “무조건 있다”고 확신했다.

이후 강호동은 “사실 아버지가 힘이 장사였다”고 인정했고, 이경규 역시 “우리 아버지도 입담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승철은 “선천적 재능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유도 거기에 있다. 재능이 부족한 친구들에게 독설을 해서 그만두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