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허영지 “‘여자 황교익’이라는 별명 덕에 미식가 대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요미식회' 방송 화면 캡쳐

tvN ‘수요미식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허영지가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에 출연해 ‘여자 황교익’이라는 별명에 얽힌 사연을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수요미식회’에 출연한 허영지는 그동안 방송에 출연하며 ‘어르신 입맛’으로 ‘여자 황교익’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신동엽은 “허영지의 입맛은 그런 척한다고 할 수 있는 입맛이 아니다”며 추켜세웠다.

허영지는 “‘여자 황교익’이라는 별명이 정말 좋다”며 “음식 본연의 맛을 즐기는 편”이라고 입맛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샐러드 가게에 갔는데 방송을 보고 샐러드와 소스를 따로 주더라”고 미식가 대우를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