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닭갈비 아르바이트 중 ‘침묵 수행’…”실수할까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알바트로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알바트로스’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유병재가 요리 연구가 이혜정과 한 조가 돼 식당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에서 닭갈비 집 아르바이트에 도전한 유병재는 홀에서 서빙을 하며 유머가 넘치는 평소의 이미지와 다르게 무표정으로 일관해 눈길을 끌었다.

손님들은 말이 없다 못해 무뚝뚝해 보이는 유병재에 “말이 너무 없다” “일만 하시는 거 아니냐” “화난 것 아니냐” 등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어 유병재는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조리 중 실수를 할까 긴장했다”며 “매니저가 무서웠다. 그래서 그렇게 보였던 것 같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