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조업 아르바이트 도전..”대게 보다 욕먹었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알바트로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알바트로스’ 방송 화면 캡처

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추성훈과 축구 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아르바이트 미션에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바트로스’에서 추성훈, 안정환은 강원도 주문진을 방문해 대게 조업 아르바이트에 도전했다.

추성훈은 “청년 시절 생선 상하 아르바이트를 해봐서 걱정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반면 안정환은 “나는 아까 주문진에 도착하는 순간 집에 가고 싶었다”고 걱정했다.

안정환은 작업을 하면서도 “지금 홍게 철이라고 한다. 살이 통통하게 올랐다”며 딴청을 피웠고, 급기야 조업 본부장에게 지적을 당했다. 그는 “게보다 욕먹었다”고 중얼거려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