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티, ‘믹스나인’ 심사위원 합류 “연습생들 미래 위해 도움 되고 싶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자이언티가 JTBC'믹스나인'에 심사위원으로 합류한다. / 사진='믹스나인' 티저 영상 캡처

자이언티가 JTBC’믹스나인’에 심사위원으로 합류한다. / 사진=’믹스나인’ 티저 영상 캡처

가수 자이언티가 JTBC ‘믹스나인’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한다.

‘믹스나인’은 11일 오후 티저 영상을 공개하고 빅뱅의 태양, 씨엘에 이어 자이언티가 심사위원 라인업에 합류한 것을 알렸다.

공개된 영상 속 자이언티는 ‘믹스나인’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게 된 소감과 함께 진지한 포부를 밝혔다. 그는 “사실 제가 연습생 시절을 거친 가수가 아니라 그 고통을 경험한 적이 없고, 공감대가 없다”라며 직접 연습생들을 판단하는 상황에 고민이 깊었다는 점을 털어놨다. 이어 연습생들과 첫만남을 떠올리며 “절실하고 절박한 마음으로 임하고 있는 이들이 많더라. 탈락 시켜야 하는 게 미안해서 다들 잘하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자이언티는 마지막으로 “아이돌 연습생들의 절실함 앞에서 제가 어떤 자세를 취해야할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며 “감히 판단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단지 이분들이 미래의 방향을 정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진심 어린 각오를 나타냈다.

자이언티는 2009년 데뷔 후 ‘음원깡패’, ‘천재뮤지션’과 같은 수식어와 함께 ‘양화대교’, ‘꺼내먹어요’, ‘이 노래’ 등과 같은 여러 히트곡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색깔을 보여줬다. 또 지난해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5’에 쿠시(KUSH)와 함께 프로듀서로 팀을 꾸려 ‘쿵’, ‘머신건’ 등의 곡으로 인기몰이에 나섰고, 뚜렷한 개성만큼이나 독특한 심사평까지 증명했다.

믹스나인은 Mnet ‘프로듀스 101’과 ‘쇼미더머니6’ 등 여러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동철 PD가 YG엔터테인먼트로 자리를 옮기고 선보이는 첫 예능프로그램이다. ‘믹스나인’은 YG의 양현석 대표프로듀서가 직접 전국 곳곳의 75개의 기획사를 돌아다니면서 400여명의 연습생을 대상으로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29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첫 회가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