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선미, 나래BAR에 초대받자 “술을 못해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쳐

가수 선미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박나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선미는 11일 방송된 ‘주간아이돌’ 개국 10주년 특집 2탄에 출연했다. 선미는 전화 연결을 통해 자신의 활동곡을 이어 부르는 미션에 도전했다. 전화 상대는 박나래로 선미는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선미의 선창을 듣고 ‘가시나’를 이어 불렀고 선미는 미션에 성공했다.

선미는 “꼭 한 번 보고 싶다. (박나래는)정말 멋있는 여자인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자 정형돈이 박나래에게 “선미를 나래바에 한 번 초대하라”고 제안했다. 선미가 술을 못한다고 곤란해하자 박나래는 “나래바에서 술 배워서 나간 사람들이 많으니 걱정 말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