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측 “송창의, 분량 많아도 철저하게 연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제공=네오 엔터테인먼트

‘내 남자의 비밀’ / 사진제공=네오 엔터테인먼트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또 다른 송창의를 만난다.

송창의는 ‘내 남자의 비밀’에서 극과 극 성격과 배경을 지닌 한지섭과 강재욱을 연기 중이다. 지난 14회에서 지섭은 악착같이 돈을 벌기 위해 애쓰는 아내 서라(강세정)와 돈이 최고인 줄 아는 어머니(이상숙)를 보고 처참함을 느꼈다. 결국 지섭은 선애(이휘향)의 제안을 받아들기로 결심한 후 서라와의 이별을 준비했다.

오늘(11일) 방송 전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송창의가 병원 복도에서 또 다른 송창의와 마주치고 있다. 송창의는 담담한 표정으로 자신과 닮은 사람을 내려다보고, 휠체어에 앉아 있는 송창의는 검은 모자와 산소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다. 누가 누구인지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똑같은 두 사람이 어떤 사정으로 병원 복도에서 마주치게 된 건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송창의는 1인 2역을 맡아 촬영 분량이 가장 많음에도 불구, 철저한 대본 분석은 물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밝게 이끌고 있다”며 “뿌리칠 수 없는 유혹에 빠진 송창의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매주 평일 오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