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픽처’ 김종국, 전용 BGM 노래하다 “고급스런 케이준 화음에 당황”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네아버 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사진=네아버 V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조정치-케이준이 ‘빅픽처’ 배경 음악 제작에 참여했다. 11일 방송된 네이버 V 라이브 ‘빅픽처’를 통해서다.

이 날 방송에서 MC 하하는 게스트로 참여한 조정치와 케이준에게 “김종국 전용 배경 음악을 만들어 볼까 한다”며 “매일 같은 옷을 입고 오는 것을 빗대어 ‘똑같아요’를 부를까 한다”고 말했다.  조정치와 케이준은 이를 흔쾌히 수락, 각각 반주와 화음을 맡았다.

촬영 현장에서 배경 음악을 녹음하게 된 김종국은 조정치의 반주에 맞춰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라는 가사를 부르기 시작했다. 그러나 케이준이 즉석에서 화음을 맞춰주자 “미안하다. 화음이 너무 고급스러워서 당황했다”며 노래를 부르다 연거푸 웃음을 터트렸다.

수 차례의 시도 끝에 녹음에 성공한 김종국과 하하는 각각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너무 민망했다. 가수 생활 중 가장 힘들었다” “방송을 모니터하는 중 그 노래가 나오면 방송을 꺼버리게 된다. 참을 수 없는 창피함이 올라온다”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