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실’ 신하균, 폐업 직전 DVD방 사장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7호실’(감독 이용승) 신하균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7호실’은 망하기 직전의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청년,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영화다.

신하균은 ‘7호실’에서 현실에 있을 법한 폐업 직전, 벼랑 끝 생존의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 두식의 상황을 공감가게 그려낼 예정이다.

신하균이 연기한 두식은 망해가는 DVD방 사장으로 하루 빨리 가게를 처분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인물이다.

다 죽은 상권인지도 모르고 게다가 10년 전 트렌드인 DVD방 개업한 두식은 파리만 날리는 가게에서 희망 없는 하루하루를 보낸다. 10개월째 밀린 월세와 관리비 때문에 대리운전을 뛰어도 감당이 어려운 상황에서 내 놓은지 5개월 만에 기적처럼 매수자가 등장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고 가게를 처분하기 위해 사고의 증거를 7호실에 감추게 되는 캐릭터다.

‘7호실’은 11월 개봉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