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각기 다른 3色 로맨스 시작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 사진=방송캡처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 사진=방송캡처

tvN 월화드라마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는 현 시대 청춘남녀의 연애와 결혼관을 대변하는 세 커플이 등장한다정소민·이민기, 이솜·박병은, 김가은·김민석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10일 방송에서는수지타산커플윤지호(정소민)와 남세희(이민기)가 필요와 충족에 따른 합리적 관계를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우수지(이솜)와 마상구(박병은), 양호랑(김가은)과 심원석(김민석) 의 이야기도 드러났다.

우수지와 마상구의 만남은 시작부터 인상적이었다. 무심하게 대하는 수지와 달리 상구는 미묘한 표정으로 감히 나를 못 알아봐?”라는 혼잣말을 던졌다. 과거 이들 사이에 심상치 않은 인연이 있었던 것을 암시했다.

7년 째 연애중인 양호랑과 심원석은 여전히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여줬다. 세심하게 발 마사지를 해주는 다정한 원석과 애교가 넘치는 호랑. 앞으로도 이들의 관계가 지금처럼 지속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키웠다.

이처럼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세 커플은 극의 풍성한 재미를 더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