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손숙 ‘장수상회’, 성원 힘입어 제주·美 LA까지 15개 도시 투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장수상회' 한장면 / 사진제공=(유)장수상회문전사

연극 ‘장수상회’ 출연자들 / 사진제공=(유)장수상회문전사

연극 ‘장수상회'(연출 위성신)가 지난 8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작사 (유)장수상회문전사는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내년 상반기까지 성남, 제주, 미국 LA 등 15개 도시 투어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장수상회’는 강제규 감독의 동명 영화를 연극으로 재해석했다. 김성칠 앞에 임금님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배우들의 진솔한 연기가 큰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배우 신구, 손숙, 김지숙 출연으로 주목받았다. 따뜻한 울림을 선사한다는 호평을 얻으며 지난 추석 연휴에도 전 회차 매진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장수상회’는 10월 성남아트센터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1월에는 제주와 미국 LA, 12월에는 울산 공연을 확정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부산, 대구, 의정부, 수원, 삼척, 안동, 울산, 천안, 하남 등 15개 도시에서 감동의 무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