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김민서, 강렬한 첫 등장…정려원과 대립 ‘팽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녀의 법정' 김민서/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마녀의 법정’ 김민서/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마녀의 법정’ 김민서가 살벌한 법정공방을 펼치며 첫 등장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는 형제 로펌 에이스 독종 변호사 ‘허윤경’ 역을 맡은 김민서가 첫 등장, 피 튀기는 법정공방을 펼치며 미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날 김민서는 강하고 날카로운 비주얼로 등장해 시종일관 냉정함을 유지하며 변호사 허윤경에 완벽하게 녹아 든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교수-조교 성폭행 사건’으로 검사 마이듬(정려원 분)과 팽팽하게 대립하는가 하면, 재판 중 피해자로부터 습격을 받아도 개의치 않는 등 형제 로펌 에이스의 면모를 과시했다.

뿐만아니라 2회 말미에는 마이듬의 계략에 속아 승소를 위해 사건 피해자의 예민한 사생활까지 공격하였으나 결국 패소,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앞으로 펼쳐질 여성아동범죄전담부와 형제로펌의 적대적인 관계를 예고했다.

이처럼 선 굵은 연기력으로 냉철한 독종 변호사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낸 김민서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마녀의 법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