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시청률 껑충…’사랑의 온도’ 바짝 추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이 흥미진진한 이야기 전개로 시청률 상승을 이끌어냈다.

11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은 전국 시청률 9.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9일 첫 회가 나타낸 6.6%보다 2.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로써 경쟁작인 SBS ‘사랑의 온도’를 바짝 쫓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같은 날 10.3%를 기록했다.  MBC ’20세기 소년소녀’는 축구 중계로 결방됐다.

‘마녀의 법정’은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좌천된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대신 검사를 선택한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 범죄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그린다. 정려원의 변신과 윤현민의 도전으로 첫 회부터 호평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