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 곽진영 격한 환영인사에 당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김정균이 곽진영의 격환 환영인사에 당황했다.

10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곽진영이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김정균에 격한 환영인사를 했다.

곽진영은 오랜만에 만난 김정균에 연신 반가움을 표했다. 그는 “오빠”라며 격한 포옹을 했고 마치 이산가족 상봉의 한 장면인 듯

곽진영은 “잘 있었어? 얼굴 다 괜찮아졌지?”라고 물었고 김정균은 “내 얼굴에 무슨 일 있었니?”라며 당황했다.

이어 곽진영은 “오빠 내가 끌어줄게”라며 그의 캐리어를 대신 끌고 집으로 들고 가 김정균을 계속해서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