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사친’ 김도연, 오재욱에 “이성으로 느낄 여지 있어”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Mnet ‘내 사람 친구의 연애’ 방송 화면 캡처

사진=Mnet ‘내 사람 친구의 연애’ 방송 화면 캡처

Mnet ‘내 사람친구의 연애’의 출연자 오재욱과 김도연이 서로에게 관심이 있음을 확인했다.

10일 방송된 ‘내 사람친구의 연애’에서 김도연은 “만약 데이트권을 얻게 된다면 누구에게 사용할 것인가?”라는 오재욱의 질문을 받고는 “이성으로 매력을 느낄 여지가 있기에 나에게 질문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도연으로부터 지목을 받은 오재욱은 “겉으로는 티가 나지 않게 무덤덤한 척 했다. 하지만 속으로는 정말 뿌듯했다”고 고백했다.

김도연은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원래는 민수를 선택할 생각이었다”며 “그렇지만 그 사이 내 마음에 변화를 주는 계기가 생겼다. 앞서 6년 간 사귄 여자 친구가 바람을 피웠다는 오재욱의 사연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오재욱은 도유리가 “내일 데이트를 하고 싶은 상대 옆에 착석해라”고 질문권을 사용하자 망설임 없이 김도연의 옆자리에 앉아 눈길을 끌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