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윤종신, ‘좋니’ 열창 “한국 대중가요의 작은 아버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뭉쳐야 뜬다'의 방송 화면 캡쳐

JTBC ‘뭉쳐야 뜬다’의 방송 화면 캡쳐

JTBC ‘뭉쳐야 뜬다'(이하 뭉뜬)에 출연 중인 윤종신이 오스트리아 빈의 시립공원에서 ‘좋니’를 열창했다.

10일 방송된 ‘뭉뜬’에서 출연자들은 빈의 시립 공원을 찾았다. 이들은 빈을 대표하는 음악 거장들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윤종신의 음악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출연진들은 ‘너의 결혼식’과 ‘본능적으로’등을 애창곡으로 밝혔다. 김용만은 “한 곡 불러달라”고 윤종신에게 부탁했다. 이어 윤종신은 “‘좋니’를 불러보겠다”며 즉석에서 라이브를 선사했다. ‘좋니’는 역대 윤종신의 노래 중 처음으로 음원 차트 1위를 기록한 곡으로 발매 후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윤종신의 라이브를 들은 출연진들은 “한국 대중가요의 아버지”라며 그를 추켜 세웠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