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 “코스모스와 어울리는 김완선, 마중 나왔으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 캡쳐

1세대 예능인 김정균이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떴다.

10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1세대 예능인 김정균이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제작진은 김정균에게 “멤버들 중 누가 마중 나왔으면 좋겠냐?”고 물었고 그는 “저야 뭐 김완선 씨. 코스모스하고 어울리는 김완선 씨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를 데리러 온 사람은 김국진이었다. 김정균은 김국진을 발견하자마자 “이리와 빨리”라며 퉁명스레 답했고 김국진은 “정균이”라며 친분을 드러내며 와락 안겼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