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지일주, 김재욱에 “내가 사랑의 오작교가 되어줄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지일주가 김재욱의 프러포즈를 부추겼다.

1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김준하(지일주)는 박정우(김재욱)에게 “이쯤되면 현수(서현진)도 형의 고백을 바라고 있는 거라고”라며 고백을 부추겼다.

박정우는 미소를 지었고 김준하는 “내일 뭐하냐”고 물었다. 이에 박정우는 “내일 마침 약속이 취소되긴 했는데”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준하는 “형하고 현수 사랑의 오작교, 내가 되어줄게. 현수 만나자고 내일. 우연을 가장한 만남으로”라고 말해 이현수와 황보경(이초희) 의 여행에 함께 할 것을 예고했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