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나는 자원해서 여아부 왔다” 소신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김민태)의 윤현민이 여성 아동 범죄 전담부(이하 여아부)에 자원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2화에서 마이듬(정려원)은 여아부에 배정된 것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녀와 함께 여아부에 배정된 여진욱(윤현민)은 “여기로 온 것이 그렇게 싫냐”고 물었다.

이듬은 “그럼 좋겠냐”고 화를 냈다. 그녀는 자신이 한 선배 검사의 성희롱 증언 때문에 여아부에 배정됐다고 믿고 있기 때문. 하지만 진욱은 “나는 여아부에 자원해서 왔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이듬은 “검찰청 내 기피 부서 1위에 자원해서 왔다니 참 대단하다”며 비아냥 거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