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정소민, 이민기와 동거 시작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 화면 캡처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이하 이번 생)의 정소민이 이민기와의 동거를 받아들였다.

10일 방송된 ‘이번 생’ 2회에서 지호(정소민)는 키스를 했던 세희(이민기)의 집으로의 입주를 앞두고 망설이게 된다.

이날 지호는 수지(이솜)의 집에서 하룻밤 묶으려 함께 이동 중, 회사로부터 급한 호출을 받는 수지의 모습에 자신을 투영시켰다. 이어 지호는 “언젠가 하는 일이면 오늘 하는 게 낫겠지? 어차피 내가 하는 일인데”라고 말하며 세희의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지호는 세희를 만나 “무작정 키스했던 일에 대해 사과 드리고 싶다”며 “제가 버스정류장에서 키스한 것 죄송했다. 놀라게 했다”고 사과했다.

그러자 세희는 “오프사이드. 통상적인 공격이 아니라 방어할 틈이 없이 일방적으로 들어온 공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희는 “ 화나지 않으셨냐”는 지호의 질문에 ”화는 감정이 얽힐 때 생긴다. 강압적인 경우에는 당황스럽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지호는 “강압적인 상황은 아니었다. 불순한 의도는 없었다”며 당황을 숨기지 못했고 “제가 지금 나가는 게 맞는 건 아는데 갈 데가 없다. 기다리는 일이 있는데 그것만 해결되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