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정혁 “패션쇼서 샴페인 2잔 마시고 취중 워킹”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쳐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 정혁이 취중 워킹한 사연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서는 ‘옷은 그냥 거들 뿐! 패.완.나 특집’으로 진행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모델계 전설 송경아, 세계적인 모델 이혜정, 모델계 수퍼 루키 정혁, 웹툰작가 기안84의 후배인 김충재가 출연했다.

정혁은 디자이너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로 “전형적인 모델 워킹이 아니라 걸을 때만큼 센 척 하면서 걷는다”며 “퍼포먼스 식으로 많이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송경아는 “쇼에서 정혁 씨 밖에 안 보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정혁은 런웨이에서 취중 워킹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주량이 소주 세 잔인데, 당시 샴페인 2잔 마시고 취해서 런웨이를 걸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