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생선 명칭 정리 “노가리는 명태 새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사진=tvN '집밥 백선생 3'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집밥 백선생 3’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백종원이 10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3’를 통해 명태의 명칭에 대해 정리했다.

이 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양세형, 남상미, 윤두준, 이규한 네 명의 제자에게 “명태는 뭐고, 코다리가 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규한은 “명태? 동태?”라고 자신감 없게 대답했고, 나머지 출연자들은 서로의 눈치를 살피며 선뜻 답을 제시하지 못했다.

이어 백종원은 “모든 것은 명태로 시작된다”며 “노가리는 명태의 새끼, 얼리거나 말리지 않은 명태가 생태, 얼린 것이 동태, 그리고 그것의 배를 갈라 반만 말린 것은 코다리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이규한은 백종원의 설명에 “그럼 코다리는 반건조 오징어?”라고 질문했다. 백종원은 이어 “그리고 배를 갈라 완전히 말린 것은 포라고 한다. 그리고 포를 뜯어 만든 것을 채라고 한다”고 정리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