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부활자’ 곽경택 감독 “원작 소설 절반 읽고 이야기에 사로잡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곽경택 감독,희생부활자

감독 곽경택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곽경택 감독)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곽경택 감독이 “원작 소설의 절반을 읽고 시나리오를 썼다”고 밝혔다.

곽경택 감독은 는 10일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원작을 절만 정도 읽고 이야기의 뒤를 채워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곽 감동은 “앞쪽 절반의 이야기가 집중력을 불러일으켰고 나를 사로잡았다”라며 “지금까지 전혀 다른 장르의 영화만 찍어왔는데 도전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또 곽 감독은 “RV(희생부활자)를 서양의 좀비와 동양의 귀신사이에서 어떻게 표현해야하나 고민이 많았다”라며 “다큐멘터리에서 본 사건들을 영화적으로 접목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희생부활자’는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희생부활자(RV) 사례로,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12일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