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다크 히어로 5인방이 선사할 묵직한 돌직구(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조재윤,우도환,홍수현,류화영,유지태,김혜성,매드독

배우 조재윤(왼쪽부터),우도환,홍수현,류화영,유지태,김혜성이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연출 황의경,극본 김수진)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매드독’은 봐야 합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이 한 마디로 드러냈다. 1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매드독’ 제작발표회에서다.

‘매드독’은 천태만상 보험범죄를 통해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낼 보험범죄 조사극이다. ‘다크 히어로’로 통하는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활약을 통해 답답한 현실에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 중 매드독 팀엔 유지태·우도환·류화영·조재윤·김혜성이 합류한다. 케이퍼무비를 연상케 하는 작품인 만큼 개성 강한 5인방의 케미가 관전 포인트다. 매드독의 수장이자 ‘전설의 미친개’ 최강우 역의 유지태는 “가족의 비극도 있지만 팀을 이끄는 리더십도 있고 휴머니즘도 가지는 인물이다. 복합적인 인물이라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리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은 우도환이 맡았다. 그는 “버림을 받으며 아픔을 가진 인물이다. 매드독 팀을 이용해 자기 인생을 바꿔보려고 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유지태와 우도환의 브로맨스가 특히 기대된다. 우도환은 “유지태 선배가 스태프와 배우들을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현장에서도 리더 역할을 해줘서 난 따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광이다. 내 인생에서 유지태 선배와 브로맨스 연기를 한다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화영은 체조선수 출신의 보험 조사원 장하리를 연기한다. 매드독의 홍일점이다. 그는 “많이 배우며 연기하고 있다. 어렵지 않은 선배들을 만나 촬영장이 너무 재미있다”며 웃었다. 전직 조직폭력배인 ‘치타’ 박순정 역의 조재윤은 “무거운 이야기만은 아니다. 유지태와 우도환이 카리스마를 담당한다면 서브 인물들은 다양한 재미를 담당한다”고 귀띔했다.

김혜성은 은둔형 천재 ‘펜티엄’ 온누리 역으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그는 “난 기계랑 친하지 않다. 캐릭터와는 싱크로율이 다르기 때문에 연기에 더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또 그는 “조재윤 형과 티격태격 케미를 뽐낸다. 형이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외모라며 칭찬을 많이 해준다”며 애정을 과시했다.

다크 히어로 5인방에 맞서는 인물은 태양생명 외동딸 차홍주다. 배우 홍수현이 이를 연기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유행어를 활용해 “드라마를 보며 ‘홍수현이 슈퍼 그레잇이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재치 있게 말했다.

극을 연출한 황의경 PD는 “기존 드라마에선 다루지 않았던 보험범죄를 다룬다. 보험범죄는 피해자들이 잘 인식하지 못해 피해가 더욱 심각한 범죄다. 이것을 드라마로 풀어내고 싶었다. 무엇보다 범죄의 근원인 인간의 욕망과 이를 바로잡으려는 영웅들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그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매드독’은 오는 1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