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한선화, 능청부터 코믹까지…연기변신 ‘성공’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한선화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MBC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한선화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한선화가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극본 이선혜, 연출 이동윤)를 통해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한선화는 지난 9일 처음으로 방송된 ‘20세기 소년소녀에서 주인공 사진진(한예슬)의 후배 배우 다영 역으로 등장했다.

극 중 다영은 사진진과 광고 촬영장에서 만나 의상을 시작으로 번번이 마찰을 빚었다이렇게 한선화는 극 초반부터 사진진과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뿐만 아니라 이 과정 속에서 얄미운 캐릭터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볼거리를 선사한 것은 물론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코믹 연기까지 소화해내며 배우로서의 존재

감을 키웠다. 웃겨야 할 때와 진지하게 감정을 표현해야 할 때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유연한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주변 환경과 사람들에 따라 달라지는 한선화

의 복잡미묘한 표정과 톡 쏘는 화법은 미운 캐릭터이면서도 다른 악역과는 차별화되게 만들었다. 

최근 KBS 2TV ‘학교 2017’에서 걸크러시 스쿨폴리스로 많은 사랑을 받은 한선화는 이번 작품에서는 180도 변신했다. 안주하지 않고 작품마다 연기 변신을 감행하는 그의 팔색조 매력이 무르익은 연기와 함께 상승세를 탔다.

‘20세기 소년소녀는 어린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온 35세 여자 ‘봉고파 3인방이 서툰 사랑과 진한 우정을 통해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