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최리, 대본 인증샷… ‘깜찍 수습검사’로 본격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녀의 법정' 최리/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마녀의 법정’ 최리/사진제공=UL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리의 KBS2 ‘마녀의 법정’ 대본 인증샷이 화제다.

소속사 UL 엔터테인먼트는 10일 공식 SNS를 통해 “배우 최리의 대본 인증샷과 현장 사진을 공개합니다. ‘마녀의 법정’ 2회부터 등장하는 수습검사 ‘서유리’로 변신 할 최리의 모습이 궁금하다면 오늘 밤 10시 본방사수”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 속 최리는 리본으로 포인트를 준 의상을 착용, ‘마녀의 법정’ 대본을 들고 발랄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검사 서유리’ 명패가 있는 자리에 앉아 파이팅 포즈를 취하는 등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로 현장에 활기를 더했다.

최리는 극 중 여성아동범죄전담부 수습검사 ‘서유리’로 등장한다. 검사로서 감히 저녁이 있는 삶을 꿈꾸며 가끔은 눈치 없이 해맑다. 그간 영화 ‘귀향’ 드라마 ‘도깨비’ 등 화제작에 출연하며 주목 받아 온 만큼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를 달리다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감서 마이듬(정려원 분)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 분)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