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지붕 네 가족’ 오승은, “이혼 사실 아이들에게 말할 수 없었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한 지붕 네 가족'에 합류한 싱글맘 오승은 / 사진제공=MBN

tvN ‘한 지붕 네 가족’에 합류한 싱글맘 오승은 / 사진제공=MBN

MBN ‘한 지붕 네 가족’에 배우 오승은이 일곱 살 된 둘째 딸과 함께 새롭게 합류한다.

10일 방송되는 ‘한 지붕 네 가족’에 처음 등장하는 오승은은 “배움의 자세로 왔다. 아이들에게 부족한 엄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딸 리나와 속 얘기까지 할 수 있는 친구 같은 모녀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오승은은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아빠의 역할까지 도맡아야 하는 싱글맘의 고충을 털어 놓았다. 오승은은 “아이들은 아직 이혼 사실을 모른다. 아홉 살인 첫째 딸은 눈치껏 아는 것 같고, 둘째 딸은 아예 모르는 것 같다. 방송에서 내 이혼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아이들이 눈치 채지 않을까 늘 노심초사 했다”며 “말을 하고 싶어도 막상 하려고 하면 이야기를 못 하겠더라”라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오주은, 김송, 김미려 등 나머지 엄마들은 “아이들이 방송을 통해 이혼 이야기를 접하기 보다는 엄마에게 직접 듣는 게 중요하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오승은의 용기 있는 고백에 맏언니 김송은 중3때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든 시간을 보냈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위로의 말을 전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싱글맘 오승은과 둘째 딸 박리나 양은 빠른 적응력과 털털한 매력으로 세 가족들과 금세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3년 차 싱글맘 오승은의 사연은 10일 오후 8시30분 ‘한 지붕 네 가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