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칼린의 ‘에어포트 베이비’, 8년간 제작..오는 17일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 포스터 /

사진=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 포스터 /

뮤지컬 ‘에어포트 베이비(Musical Airport Baby, 연출 박칼린)’가 오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1관 에스비타운에서 공연된다.

‘에어포트 베이비’는 2004년 박칼린이 슈퍼바이저로 참여한 창작 뮤지컬 개발 프로그램 ‘뮤지컬 SHOWCASE’에서 만난 작가 전수양, 작곡가 장희선이 2009년부터 개발한 작품이다. 2013년 ‘제1회 뮤지컬하우스 블랙앤블루’ 지원작으로, 2014년 쇼케이스를 거쳐 2015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뮤지컬’ 우수공연 제작지원작, 2016년 ‘창작산실 신작 릴레이’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됐다.

미국으로 입양된 조쉬가 친부모를 찾아 한국을 방문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에어포트 베이비’는 이태원에서 우연히 만난 게이 할아버지 딜리아와 담담하면서도 유쾌하게 이야기를 풀어낸다. ‘에어포트 베이비’ 관계자는 “작가는 실존 인물의 이야기를 담백하고 유쾌한 삶의 모습으로 완성했고 작곡가는 사연과 감정이 몰입된 아름다운 음악으로 하모니를 이끌어 냈다”고 소개했다.

메인 곡인 ‘Airport Baby’를 포함한 17개의 세련된 넘버(뮤지컬 삽입곡)는 피아노, 첼로, 베이스, 기타로 구성된 5인조 밴드가 라이브로 공연한다.

연출은 ‘에어포트 베이비’의 개발 단계부터 힘을 보탠 박칼린 연출은 2016년 쇼케이스에 이어 올해도 연출가로 참여한다. 리딩 공연부터 조쉬 코헨을 연기하며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최재림과 따뜻함과 유머를 겸비한 매력적인 게이 할아버지 딜리아를 현실화한 강윤석, 구수한 사투리의 조쉬 외삼촌 역할로 재미를 더하는 황성현이 출연한다. 뮤지컬 ‘빨래’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유제윤이 또 다른 감성의 조쉬를 연기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