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띠클럽’, 친숙한데 신선해…리얼 우정 예능이 온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왼쪽부터)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KBS미디어센타에서 열린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김종국,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왼쪽부터)이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KBS미디어센타에서 열린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예능을 할 때마다 항상 웃겨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습니다. 그냥 푹 쉬고 왔습니다.”

가수 김종국이 “욕 빼고 다 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KBS미디어센터에서 열린 KBS2 새 예능 ‘용띠클럽-철부지 브로망스(이하 용띠클럽)’ 제작발표회에서다.

‘용띠클럽’은 연예계 대표 절친 김종국·장혁·차태현·홍경민·홍경인의 5박 6일 우정 여행을 담은 야외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철들기를 거부한 5인방의 쾌활하고 솔직하고 따뜻한 우정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신선함과 향수를 동시에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민석 PD가 “섭외 자체가 기획이었다”고 고백한 만큼, 실제 절친인 5인방이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김종국은 “우리가 모두 바빠서 여행은 꿈도 못 꿨다. 나이가 더 들면 힘들 것 같다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카메라가 많았는데도 너무 편했다”고 덧붙였다. 장혁 역시 “그냥 친구들이 여행 가자고 해서 나왔다. 20년 지기인데도 몰랐던 점을 알게 됐고, 속 깊은 얘기도 많이 했다. 재미있는 여정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선공개된 영상에서 5인은 여행 전 포장마차에서 모여 수다를 떨었다. 특정한 주제 없이 서로 장난치는 모습이 폭소를 유발하며 본방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홍경민은 “우리도 이 방송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 시청자들도 우리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이미 포화상태인 여행 예능이지만, 실제 20년 지기 절친이 출연한다는 점에서 신선하다.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5인방의 티격태격 케미가 눈길을 끌었다. 차태현은 “장혁은 자꾸 카메라를 등진다. 예능을 몇 번 해봤으면서도 저런다. 색다른 모습이 있다. 연말 연예대상에 장혁이 대상 후보로 나오는 거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5인방은 끊임없이 서로를 비난하면서도 끈끈한 애정을 과시했다. 홍경인은 “우린 모두 연예인 같지 않다. 보통 친구들이 모이면 연예인인 척하는 애들이 있는데, 우린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우리 중 누구도 모난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차태현 역시 “우린 욕심이 없다. 욕심이 있으면 서로 부딪히는데,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용띠클럽’ 제작진은 “출연자 5인이 엄청 특별한 장소에 가거나 특별한 일을 하진 않았다. 그럼에도 우리 프로그램은 ‘친구와 함께 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방송을 보고 친구가 떠오른다면, 충분히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정과 추억이 있는 ‘용띠클럽’은 오늘(10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