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 메이너드, 12월 22일 첫 내한 공연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코너 메이너드 내한 공연 포스터 / 사진제공=플루커스

코너 메이너드 내한 공연 포스터 / 사진제공=플루커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코너 메이너드의 첫 내한 공연 날짜가 공개됐다.

10일 코너 메이너드의 첫 번째 내한 공연 ‘Conor Maynard First Live in Seoul’ 주최사이자 주관사 주식회사 플루커스는 “오는 12월 22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비스타홀에서 본 행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캐시캐시(Cash Cash), 픽시 로트(Pixie Lott), 뱀프스(Vamps) 등 여러 뮤지션들과의 협업 커버곡들로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코너 메이너드는 직접 프로듀싱한 앨범 또한 많은 각광을 받으면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그의 유튜브 구독자 수는 600만 명에 가깝고 유튜브 조회수는 8천만 건에 이르는 등 전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유튜브에서 각광받고 있는 스타 제이플라(J.fla)의 무대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제이플라는 커버곡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유튜브 스타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현재 400만 명에 근접했으며 그의 대표 커버곡 에드 시런(Ed Sheeran)의 ‘Shape of you’ 유튜브 조회수는 1억 건을 넘어서기도 했다.

코너 메이너드의 첫 번째 내한 공연 티켓은 오는 11일 정오 예스24 티켓에서 단독으로 판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