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신규 ‘한명회’, 전 세계가 주목하는 김정은 ‘총출동’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명회'

/사진=JTBC ‘한명회’

JTBC 신규 프로그램 ‘내 이름을 불러줘-한명(名)회’(이하 ‘한명회’)에서 이름은 같지만 얼굴, 나이, 직업, 인생 모두 천차만별인 동명이인들의 사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10일 처음 방송되는 ‘한명회’에는 첫 번째 이름으로 ‘김정은’이 선택됐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8명의 사연자들이 출연해 ‘웃픈’ 에피소드부터 이름으로 인해 좋은 일이 생겼던 사연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8인의 김정은들은 ‘내 인생의 핵폭탄을 맞았던 순간’을 고백한다. 오직 김정은이기 때문에 겪을 수 있는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명회’는 JTBC 보도제작국에서 선보이는 신규프로그램으로 ‘이름’을 통해 본 우리 사회의 단면을 다룬다. 대한민국 최초로 결성된 동명이인들의 소셜 라이프 클럽이다. 같은 이름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동질감과 함께 우리 시대의 인생격변, 또 다른 삶의 단면을 담는다.

‘한명회’에는 개그맨 김국진과 방송인 노홍철, 모델 한혜진이 진행자로 나서 동명이인의 출연자들과 활발한 소통을 나눌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