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 30대 미혼女 소탈+현실연기로 공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 사진제공=키이스트

’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 사진제공=키이스트

 

’20세기 소년소녀’ 한예슬이 소탈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무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한예슬은 지난 9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에서 극 중 사진진 역을 맡아 따뜻한 감성 로맨스에 걸맞는 소탈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회부터 4회까지 연속 방송된 ’20세기 소년소녀’에서는 사진진의 일과 일상 속의 다양한 모습이 보여졌다. 일할 때는 능력과 경력을 갖춘 프로페셔널한 모습부터 일상에서는 소꿉친구들과 통닭을 뜯으며 남자 이야기로 즐거워하는 모습, 가족들 앞에서는 집 밖에서 받은 스트레스로 예민하게 구는 모습까지 평범한 대한민국 30대 미혼 여성의 모습을 현실감있게 그렸다.

사진진은 베테랑의 여유를 보이면서도 싸늘하고 단호한 눈빛으로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을 하대하는 후배 정다영(한선화 분)에게 경고를 날려 통쾌함을 안겼다. 소꿉 친구인 한아름(류현경 분), 장영심(이상희 분)과 있을 때면 어렸을 적 천방지축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가족과 함께 지내는 모습에서는 더욱 소탈함을 더했다. 특히 엄마가 자신을 걱정해서 하는 소리인 것을 알면서도 퉁명스럽게 대답하고, 미안하다는 말 대신 “엄마, 나 배고파”라며 다가가는 현실적인 모습은 딸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다.

한예슬은 앞서 ’20세기 소년소녀’ 제작발표회에서 “판타지적인 로맨스와 달리 잔잔하면서도 따뜻한 매력을 가진 드라마”라고 밝힌 것처럼 극 중 사진진의 일과 일상을 철저하게 구분 지은 연기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 첫 방송 엔딩에서 첫사랑인 공지원(김지석 분)과 재회, 묘한 떨림을 전해 본격적으로 펼쳐질 첫사랑 로맨스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20세기 소년소녀’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