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전 세계 사로잡았다… 첫 월드투어 대성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 월드투어 콘서트 현장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월드투어 콘서트 현장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첫 번째 월드투어 ‘다이아몬드 엣지’(SEVENTEEN 1ST WORLD TOUR ‘DIAMOND EDGE’)를 성황리에 마쳤다.

세븐틴은 지난 7월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일본, 태국, 홍콩, 미국, 캐나다, 칠레, 싱가포르 등을 비롯해 지난 6일 필리핀 마닐라 콘서트까지 14개 도시에서 20만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첫 번째 월드투어 ‘다이아몬드 엣지’를 마무리했다.

세븐틴은 이번 월드투어에서 세븐틴만이 보여줄 수 있는 퍼포먼스와 토크로 전 세계 팬들과 소통하며 공연을 꽉 채웠다. 완전체 세븐틴은 물론, 힙합 유닛, 퍼포먼스 유닛으로서 청량함부터 파워풀함까지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며 공연마다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세븐틴은 공연 중간 마련된 토크 시간, 팬 서비스 등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데 집중했다. 뿐만 아니라 월드 투어명인 ‘다이아몬드 엣지’에 맞는 구호를 직접 만들어 팬들과 하나 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콘서트 후반에는 팬송을 다 같이 부르며 팬들을 향한 남다른 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제 데뷔 3년 차에 접어든 세븐틴은 첫 번째 월드투어 ‘다이아몬드 엣지’에서 다양하고 화려한 공연과 함께 팬들과의 교감으로 총 20만 명을 동원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또한 태국에서는 수많은 언론에서 취재를 요청할 정도로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를 통해 다시 한번 국내외의 인기를 한 몸에 얻고 있는 아이돌임을 입증했다.

세계 무대를 누비고 온 세븐틴은 오는 11월 국내 새 앨범을 발매한다. 과연 세븐틴이 월드투어를 통해 얼마나 발전했을지, 그 성장이 음악으로는 어떻게 나타날지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