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옥’, 해외 영화제 연이은 공식 초청…개봉 전부터 ‘화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미옥' 포스터

‘미옥’ 포스터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이 제50회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제37회 하와이 국제 영화제, 제2회 런던 동아시아 영화제 등 연이어 해외 영화제의 초청을 받고 있다.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누아르다.

‘미옥’은 세계 4대 장르 영화제 중 하나로 최대 규모와 최고의 라인업을 자랑하는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의 오르비타(Orbita) 부문에 초청됐다.오르비타 부문은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의 경쟁 부문 중 하나로,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들을 소개하며 관객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시상해 장르성, 대중성을 모두 갖춘 작품임을 보증하는 부문이다.

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인 마이크 호스텐치는 “목을 조르는 듯 긴장감 넘치는 액션과 단단한 드라마의 ‘미옥’은 시체스 영화제에 충분하고도 넘치는 영화다”라고 칭찬했따.

‘미옥’은 오는 11월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