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개봉 7일만 325만 관객 동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이 개봉 7일 만에 300만을 돌파했다.

10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남한산성’은 추석 연휴 7일간 (10/3~10/9) 3,254,107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남한산성’은 개봉일인 지난 3일 44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추석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데 이어 개봉 2일째인 4일 100만 관객, 개봉 4일째인 6일 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광해, 왕이 된 남자’ ‘관상’ ‘밀정’ 등 역대 추석 흥행작들을 제치고 최단 기간 돌파 신기록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개봉 7일째인 9일 300만 관객을 돌파, 역대 10월 개봉 최고 흥행작 ‘럭키’의 9일째 돌파 기록을 뛰어넘는 속도로 10월 개봉작 최단 기간 돌파 신기록을 세우며 추석 연휴 극장가 압도적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현재 절찬 상영중.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