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개봉 7일만 손익분기점 돌파…마동석 “감사하고 기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가 손익분기점 200만 관객을 돌파한 가운데 배우들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범죄도시’는 지난 9일 관객수 일일 관객수 409,056명을 동원하며 총 관객 2,209.730명을 극장가로 이끌며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 손익분기점인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예매율 1위는 물론 7일 연속 좌석점유율 1위 자리 역시 굳건히 지키며 추석 극장가의 승자로 떠올랐다.

마동석은 “감독님과 그리고 함께 한 모든 배우들이 최선을 다한 것을 관객 분들이 알아 봐 준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윤계상은 “관객분들에게 올 해 가장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이다.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남겼다.

전일만 반장을 연기했던 최귀화는 “오직 관객의 힘으로 여기까지 왔다. 기적을 함께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막내 형사 역할로 관객들에게 눈도장 찍은 하준은 “‘범죄도시’ 고사 지냈을 때부터 지금까지 하루하루가 항상 행복하고 감사했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