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업텐션 웨이 “자꾸 바지 찢어져”…’바찢 카리스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V라이브 업텐션 / 사진=방송 캡처

V라이브 업텐션 / 사진=방송 캡처

그룹 업텐션이 호주에서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9일 오후 V라이브 ‘연휴의 끝자락에서..’에서다.

이날 V앱 방송에는 업텐션의 웨이, 비토, 선율, 규진이 출연해 호주 시드니에서 스페셜 화보 앨범 재킷 촬영을 하며 생겼던 비하인드 에피소드에 대해 얘기했다. 특히 웨이의 바지가 찢어진 일화가 공개됐다. 앞서 웨이는 6월 참여한 ‘KCON 2017 NY’ 밋앤그릿 (Meet and Greet) 현장에서 바지가 찢어진 에피소드를 공개한 바 있다.

이어 웨이는 “왜 자꾸 바지가 찢어지는 지 모르겠다”며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규진은 “다리가 길어서 바지가 견디지 못하는 것”이라며 웨이의 다리 길이에 대한 부러움을 나타냈으며 선율은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아니라 ‘바찢 카리스마’다”라며 웨이에게 새로운 별명을 지어줬다.

업텐션은 오늘 9일 호주 시드니 비하인드 포토를 공개했으며 오는 12일 스페셜 화보 앨범 ‘2017 SPECIAL PHOTO EDITION (2017 스페셜 포토 에디션)’의 음원을 공개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