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요섹남 면모 “집에서 냉장고 관리·요리 담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상훈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정상훈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정상훈이 “집에서 냉장고 관리 및 요리를 담당한다”고 말했다. 오늘(9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정상훈은 남다른 ‘요섹남’의 면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집에서 냉장고 관리 및 요리를 담당하는 것은 나다”라며 “내 요리의 철칙은 15분 안에 모든 걸 완성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 요리 실력은 맛집에 다녀오면 이를 재현해내는 수준”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셰프들의 관심을 독차지했다.

공개된 냉장고 속에서는 정상훈의 호언장담대로 직접 만든 요리들이 가득했다다. 정상훈의 음식을 맛본 MC와 셰프 군단은 엄지를 치켜세우며 “파는 음식보다 맛있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라고 극찬했다.

정상훈은 이날 ‘요리스승으로 삼고 싶은 요리’를 의뢰했다. 대결에는 샘킴과 이연복 셰프가 나셨다. 대결에 앞서 정상훈은 “진짜 15분 만에 요리를 하는 건지 믿을 수가 없다, 직접 증명하겠다”라며 본인의 타이머를 직접 꺼내는 열정을 보였다. 정상훈은 대결 내내 시간을 체크하며 ‘타이머’를 자청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