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2년 만의 복귀 “설레고 기쁘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려원 / 사진=키이스트 영상 캡처

정려원 / 사진=키이스트 영상 캡처

배우 정려원이 KBS2 새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첫 방송을 앞두고 “설레고 기쁘다”고 말했다.

9일 정려원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정려원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정려원은 “드라마 오랜만에 찍는 거라서 굉장히 설레고 기쁘다”라면서 2년여 만에 안방극장 시청자와 만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으니, 여러분 많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려원은 벌써 극 중 마이듬에 완벽 몰입한 당당한 모습으로 캐릭터를 소개했다. 정려원은 “마이듬은 굉장히 자기 주체적 여성이다. 의견도, 주관도 뚜렷하고, 욱하는 기질도 있지만 정의로운 검사다. 출세를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면도 있지만 그래도 참 멋진 여자라고 생각이 들어 이 캐릭터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려원이 주연을 맡은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 마녀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 전담부(이하 여아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정려원은 극 중 여아부가 담당하는 사건을 통해 공분을 불러일으키는 묵직한 메시지는 물론 판결에 이르는 과정에서 가슴 후련한 카타르시스를 제공하며 공감대를 이끌 예정이다.

‘마녀의 법정’은 오늘(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