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자선공연 ‘차카게 살자’, 14일 개최…’韓최장수 자선 공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승환 '차카게 살자' / 사진제공=드림팩토리

이승환 ‘차카게 살자’ / 사진제공=드림팩토리

가수 이승환의 자선공연 ‘차카게 살자’가 오는 14일 개최된다.

‘차카게 살자’는 2001년부터 시작해 17년째 이어오고 있는 국내 최장수 자선공연이다.

이승환은 ‘차카게 살자’ 공연과 함께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다문화학교, 학대 받는 아이들 쉼터, 탈북민 학교 등에 9억원 넘게 지원했다. 이 밖에 인디밴드 지원 프로그램 ‘ 프리프롬올 ’에 1억 2천만원을 지원했다. 해마다 세월호 가족, 쌍용차 아이들, KTX 여승무원 등에게 기부의 폭을 넓히고 있다. 기부 총액만도 10억원이 훌쩍 넘는다.

이승환은 3년 전에는 외부 기부금을 전혀 받지 않는 순수 자선단체 ‘차카게 살자’ 모임을 류승완, 김제동, 강풀, 주진우 등과 함께 설립해 선한 영향력을 실천하고 있다. 작년 ‘차카게 살자’ 공연에는 유시민 작가를 초청해서 공연과 강연의 환상 하모니를 만들었다.

올해에는 ‘우리 곁에 정치’라는 이름으로 정치가 삶에서 따로 떼어 생각할 수 없다는 의미를 전한다. 조정치, 표창원, 박주민, 주진우 등이 초대 손님으로 출연해 노래와 강연이 만나는 토크콘서트를 꾸민다.

올해 ‘차카게 살자’는 부당해고로 어렵게 싸우고 있는 KTX 여승무원 전원을 초청해 의미를 더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