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생민 “정상훈, 내 개그 소신에 어긋나는 후배”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상훈 김생민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정상훈 김생민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생민이 정상훈과의 인연을 털어놓았다. 오늘(9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이날 정상훈의 냉장고가 최초로 공개되는 가운데, 그의 절친 김생민도 함께 출연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사람은 첫 만남에 대한 추억을 털어놨다. 두 사람은 “대학 시절 개그동아리 선후배 관계로 처음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정상훈은 “당시 함께 동아리 선배였던 정성화와 송은이는 나를 합격시켰는데, 김생민만 반대했다”라고 말하며 “형이 왜 날 싫어할까 고민했다”고 폭로했다. 김생민은 “상훈이는 나의 개그 소신에 어긋나는 후배였기 때문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정상훈은 당시 입단 시험에서 선보였던 개인기를 재연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생민은 “저러고도 반성을 안했었다”라며 일침을 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개그코드가 맞지 않던 두 사람이 ‘절친’이 될 수 있었던 사연도 함께 공개됐다는 후문이다.

김생민은 “늘 도와주고 싶었던 후배 정상훈이 이제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성공해 내 수입을 뛰어넘어버렸다”며 “솔직히 배가 아프다”고 털어놔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어 김생민은 “상훈이가 먹고 살 수 있게 해 달랬지, 이렇게까지 잘 되게 해 달랬냐”며 신동엽에게 호소했었던 사연을 공개하며 “상훈이는 좀 내려와야 내 소중함을 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