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라이프’ 전미라 “남편(윤종신) 옛사랑 노래 들으면 열 받아”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박스 라이프'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가 남편의 노래에 대한 불만 / 사진제공=SBS

SBS 추석 파일럿 ‘박스 라이프’에 나온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 사진제공=SBS

 

9일 방송되는 SBS 추석 파일럿 ‘박스 라이프’에서 전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의 솔직한 모습이 공개된다.

윤종신은 애틋한 노랫말로 공감을 자아내는 가수이자 프로듀서다. 최근 신곡 ‘좋니’가 인기 고공행진을 벌이며 차트 올킬을 기록하기도 했다.

옛 사랑의 추억을 다룬 윤종신의 노래를 듣는 전미라의 기분은 어떨까.

“형부가 쓴 노래 가사를 듣다가 질투 난 적은 없느냐”는 동생이 돌직구성 물음에 전미라는 “가끔 한 번씩 열 받을 때가 있다”며 마냥 마음 편하게 웃을 수만은 없는 속내를 드러냈다.

‘박스 라이프’는 낯선 물건이 담긴 의문의 박스가 배달되면 연예인 리뷰단이 그 물건을 사용해 보면서 후기 영상을 제작하는 새 리뷰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남편 윤종신의 노래에 대해 열받은 전미라의 속마음은 9일 오후 5시 50분 SBS ‘박스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