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로꼬 “내 키에 만족… 랩 하기 좋은 키” 자신감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화면

사진=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화면

그레이와 로꼬가 슬리피를 기다리며 대화를 나눴다.

8일 방송된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는 그레이가 로꼬와 음악 작업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레이와 로꼬는 작업실에서 슬리피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레이는 “슬리피 형 싫은 점이 있다”고 말했고 로꼬는 “뭐?”라고 물었다. 이에 그레이는 “키가 너무 크다. 잘라주면 좋을 것 같은데”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로꼬는 “나는 내 키에 만족하고 있다. 랩하기 좋은 키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고 그레이는 “우리 회사 아티스트들이 다 작다”고 덧붙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