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미X김소혜X최유정, 음주 논란 해프닝으로 마무리 “어른들이 마신 것”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소혜(왼쪽부터), 전소미, 최유정/사진제공=전소미 SNS

김소혜(왼쪽부터), 전소미, 최유정/사진제공=전소미 SNS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전소미-김소혜-최유정이 음주 논란에 휩싸였으나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지난 7일 전소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아이오아이 멤버 김소혜, 최유정과 파자마 파티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하지만 공개된 사진 속 술병이 포착됐고 음주 의혹이 불거졌다. 전소미는 2001년생, 김소혜와 최유정은 1999년생으로  세 사람은 모두 미성년자다.

이에 8일 최유정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 관계자는 “명절을 맞이해 전소미와 김소혜가 최유정의 집을 방문했다. 부모님과 친척분도 같이 계셨다”라며 “술병은 어른들이 마시던 것이다. 술을 마셨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전소미는 해당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 상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