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24시간이 모자란 ‘먹방 라이프’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정수/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윤정수/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박수홍의 절친 윤정수가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특별 출연해 ‘미운 남의 새끼’로서의 일상을 공개한다.

‘미우새’를 통해 드러난 윤정수의 라이프에 어머니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윤정수의 생활반경은 겨우 1M 이내. 효자손을 이용해 모든 것을 해결하는 ‘눕방의 진수’는 시작에 불과했다.

다이어트 중임을 거듭 밝혀온 윤정수는 자신의 입을 24시간 내내 쉬게 하지 않았다. “다이어트 해야 하는데…”라며 잠시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다가도 텔레비전 속 먹방의 유혹에 금세 흔들려 각종 배달음식을 시키는가 하면 식사의 마무리로 자연스레 탄산음료를 선택했다.

또 윤정수는 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홍보하는 음식은 어김없이 카트에 담으며 나름의 ‘다이어트식(食) 라이프’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MC들과 어머니들은 “역시 먹은 만큼 찌는 것이다”, “저러다 큰일 날 것 같다”, “오늘 먹은 음식만 2만 칼로리는 되겠다”며 윤정수의 먹방에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미우새’는 8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