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부터 최종환까지 한자리에 모였다 ‘일촉즉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지현우, 서주현, 김지훈, 최종환, 한정수가 한자리에 모이면서 손에 땀을 쥐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펼쳐졌다.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 장돌목(지현우)과 윤중태(최종환)의 쫓고 쫓기는 반전 복수극이 펼쳐지고 있다. 이 가운데 최후의 복수를 둘러싼 인물인 장돌목과 윤중태, 강소주(서주현), 한준희(김지훈), 최태석(한정수)이 한자리에 모인 일촉즉발 상황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오늘 (8일) 오후 연속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총을 든 채 위협하는 최태석의 모습과 그런 그 앞에 나타난 윤중태, 그리고 이들을 둘러싼 장돌목과 강소주, 한준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무언가를 불에 태우고 있는 윤중태의 모습은 유일한 증거를 없애기 위한 그의 계략이 아닌지를 의심케 하는 대목. 무엇보다 한자리에 모인 이들의 날카로운 눈빛과 함께 차가운 표정에서 싸늘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이는 거액의 돈과 결정적 증거를 맞바꾸기 위해 윤중태를 만난 최태석의 뒤를 쫓은 장돌목과 강소주, 한준희의 모습이 담긴 장면. 지난 방송에서 복어 독으로 장돌목을 살해하려던 계획이 어긋난 윤중태를 보며 “드디어 널 잡는다”고 다짐하던 장돌목의 모습이 그려졌던 터라 이 같은 사진은 장돌목이 윤중태를 잡기 위해 어떤 최후의 한방을 날릴 것인지에 궁금증이 모인다.

또 오로지 윤중태를 잡기 위해 한 길만 보고 달려오면서 여러 번의 위기를 극복해온 장돌목과 강소주, 한준희가 승리할 수 있을 지에도 관심이 모이는 상황. 극이 후반부를 향해 달려갈수록 더욱 지독해지는 윤중태와 그런 그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치열한 복수극은 ‘도둑놈 도둑님’을 보는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은 “장돌목의 기지로 위기에 놓이는 윤중태와 그런 그를 잡기 위해 두 손 두 발 다 벗고 나선 장돌목과 강소주, 한준희의 의기투합이 빛을 발하는 장면이 될 것”이라며 “과연 이들이 윤중태를 잡고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귀띔했다.

‘도둑놈 도둑님’은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